수도권 지하철역 ‘몰카’ 위험 지도 나왔다

앞으로 수도권 지하철역별로 불법촬영 위험 정도가 어느 정도인지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경찰청은 지하철에서 발생하는 불법촬영 범죄를 예방하기 위해 KT와 개발한 ‘지하철 디지털 성범죄 위험도’ 프로그램을 7일부터 행정안전부 국립재난안전연구원이 운영하는 생활안전지도 사이트를 통해 제공한다고 6일 밝혔다. 지난해 경찰청은 KT 빅데이터 분석 전문가, 경찰 범죄분석관과 협업팀을 구성해 지하철 불법촬영 위험도를 개발했다. 위험도는 지하철역별 불법촬영 범죄 발생“수도권 지하철역 ‘몰카’ 위험 지도 나왔다” 계속 읽기

워드프레스닷컴에서 웹사이트를 만드세요.
시작하기